Writers' Tears
& Walsh Whiskey

라이터즈티얼즈는 아일랜드의 역사를 담은 유니크한 위스키입니다. 오래전 아일랜드 위스키는 구리소재의 주전자 처럼 생긴 아일랜드 고유의 증류기(코퍼 팟 스틸)로만 만들어 졌으며 보통 100% 보리를 사용한 몰트위스키 아니면 팟 스틸 위스키 이 두 가지 위스키가 많이 판매 되었습니다. 따라서 가장 유명했던 이 두 위스키를 블렌딩한 상품은 아이리시 위스키의 샴페인으로 알려졌습니다. 라이터스티얼즈 브랜드는 창의력을 표현하고자 하는 작가적 성향을 가진 분들에게 영감을 주고자 만들어졌습니다. 선반위에 두었을 때 이 브랜드 스토리가 보다 더 감성적으로 깊게 다가갈 수 있도록 그래서 선물을 주고 받는 우리의 만남이 보다 더 의미 있을 수 있도록 럭셔리한 패키지로 제작되었습니다.

The Golden Days & The Muse Eternal

아일랜드의 19세기부터 20세기 초반까지, 아이리시 위스키와 문학은 아일랜드 문화를 대표했습니다. 아이리시 위스키가 황금기를 누리던 시절 우연의 일치로 아일랜드 출신 소설가, 시인 그리고 희극 작가까지 당대를 빛냈기에 아이리시 위스키와 아일랜드 출신 작가들은 서로 불가분의 관계였습니다. 당시 아일랜드의 대문호로는 조지 버나드 쇼, 오스카 와일드,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레이디 그레고리, 제임스 조이스, 사무엘 베케트, 브램 스토커 등 우리에게 노벨 문학상을 받은 것으로도 잘 알려진 작가들도 있었으나 이는 그저 일부로 여겨질 만큼 당시 아이리시 위스키와 문학은 함께 부흥기를 맞이했습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아일랜드 출신 작가들은 아이리시 위스키를 영감의 원천으로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이 시절 작가들은 거주지 근처의 펍에 앉아 위스키를 한 모금씩 즐기며 오가는 사람들을 관찰하며 작품 활동에 영감을 받아 글을 쓰고는 했습니다. 그런 이유로 위스키는 혼자 사색하는 시간을 즐겨야 하는 작가들의 베스트 프렌드였습니다. 그때는 막 개발된 연속식 증류기인 컬럼 스틸에서 생산된 그레인위스키를 저품질로 취급하는 경향이 있었기에 단식 증류기인 팟 스틸 위스키 만을 최고의 위스키로 취급하던 시절이었고 이를 위스키 케스크부터 보틀의 레이블에 마치 흥행 보증 수표처럼 꼭 적어 넣었습니다. 그리고 그중에 특히 위스키의 샴페인으로 불리던 독특한 블렌디드 위스키 스타일이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팟 스틸로 생산한 팟 스틸 위스키와 몰트 위스키를 블렌딩 한 블렌디드 위스키였습니다.

 그리고 블렌디드 된 두 위스키 모두 구리 소재로 제작된 단식 증류기인 팟 스틸 증류기로 제조된 것만을 사용했습니다. 그렇게 탄생된 위스키는 팟 스틸 위스키 특유의 크리미 한 텍스쳐와 풍부한 향 그리고 두터운 풀 바디감이 훌륭해 일반 대중뿐만 아니라 그 시대 작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그들이 너무 기쁘거나 슬퍼서 눈물을 흘리면 그 눈물이 위스키로 되어 있을 것 같다고 사람들이 이야기할 만큼 작가들은 위스키를 즐기며 마셨습니다. 그 이후 연속 증류기를 과소평가했던 아이리시 위스키는 대량 생산하는데 어려움이 생겨 기술적으로 뒤처지게 되고 연이은 무역 전쟁 등으로 쇠퇴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한 세기가 지날 무렵에는 작가들과 아이리시 위스키의 끈끈한 유대는 거의 사라지게 되었죠. 라이터즈티얼즈는 바로 그 시대의 위스키를 현대적으로 재현한 위스키로 19세기 유행했던 위스키의 샴페인 제조방법인 팟 스틸 위스키와 몰트 위스키를 블렌디드 하여 만든 유니크한 위스키입니다. 그리고 오늘 다시 그 전설이 시작됩니다.

팟 스틸 위스키

전통적으로 아일랜드의 위스키는 맥아와 발아하지 않은 보리를 주 재료로 구리로 제작된 ‘팟 스틸’ 증류기만 사용하여 만들었습니다. 따라서 전통 아이리시 위스키는 본래 팟 스틸 증류기로 생산된 싱글 몰트 위스키를 의미했고 과거에 아일랜드산 위스키로 인정받기위해 반드시 지켜야만 하는 주류 생산법 중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연속식 증류기에 비해 다소 생산량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팟 스틸은 같은 원리로 작동하나 팟 스틸의 형태 그리고 위치한 장소의 지리적 요소 등이 위스키의 품질에 큰 영향을 줍니다. 예를들어 긴 목을 가진 증류기는 고급스럽고 향이 풍부한 위스키를 생산하는데 적합한 반면 통통한 몸체를 가진 증류기는 좀더 무겁고 리치한 위스키를 생산하는데 좋습니다.

버나드와 로즈마리 월시

1999년 설립된 월시 위스키는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최고의 위스키를 만들고자 한 버나드와 로즈마리 월시 부부가 인생을 걸고 시작한 비즈니스입니다. 그 후 버나드와 로즈마리는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된 슈퍼-프리미엄 그리고 수상 경력이 화려한 위스키 브랜드를 창조하게 되는데 바로 이 두 브랜드가 ‘더 아이리시맨(The Irishman)’ 그리고 ‘라이터즈티얼즈(Writers’ Tears)’입니다. 이 두 위스키 브랜드가 공동으로 가지고 있는 특징은 바로 아일랜드 위스키의 황금기인 19세기 무렵 성행했던 전통적인 아이리시 위스키 제조 레시피를 독자적으로 재해석해 재창조한 것입니다. 과거 아이리시 위스키 전성기의 영광을 오늘날 현대인의 기호에 맞게 세련된 미각과 풍미를 지녀 함께 하는 이들과 보내는 시간을 즐겁게 할 수 있도록 재창조한 혁신적인 위스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월시는 위스키 크리에이터로 위스키를 제조/생산하기 위해 엄선된 파트너들과 협업하며 자사의 위스키 브랜드의 스타일을 고수하기 위해 오늘도 노력합니다. 각 제조사들 마다 어떤 그레인 류를 사용하며 그에 따라 어떤 차이가 있는지 그리고 숙성 기간 동안 사용된 케스크의 품질에 따라 어떤 풍미를 갖게 되는지 등등 위스키를 제조하는 전 과정에 있어 모든 디테일을 면밀히 검토합니다. 단지 좋은 원재료 만을 찾는데 그치지 않고 위스키의 숙성 과정에 큰 기여를 하는 최고의 케스크를 확보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며 어떤 주류를 숙성했던 케스크인지, 케스크의 소재 및 모양과 품질이 가장 이상적인 것인지 이런 모든 점을 꼼꼼하게 따져 고릅니다.

19세기 아일랜드 위스키 황금기의 클래식한 맛은 그대로 고수한 채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명품 위스키 제조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현대적이며 혁신적인 위스키 크리에이터입니다. 버나드와 로즈마리는 열정적이고 위스키를 제조하는 데 있어 모든 부분을 면밀히 검토하여 최고의 위스키를 생산하기 위한 가장 적합한 장소 그리고 재료를 선정하여 프리미엄 위스키를 만들고 있습니다. 두 대표가 위스키 제조 자로서 진행 생산 부분에 직접 관여하여 양산형의 위스키가 아닌 완벽함을 추구하여 높은 품질로 완성된 위스키를 한정수량으로 생산하여 출시하고 있습니다. 월시 위스키는 열정, 혁신 그리고 작은 디테일도 놓치지 않는 꼼꼼함이 위스 키의 품질을 좌우한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리고 위스키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을 명품 위스키를 제조하는 것을 목표로 늘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최고의 위스키를 만들기 위한 목적을 향한 끝없는 열정 그리고 위스키 제조에 앞서 모든 것이 이상적인지 끊임없이 반문하는 도전 정신 그리고 두려움 없는 실험성 바로 이 진취적인 태도로 월시는 명품 위스키를 만듭니다. 월시의 기업 철학은 월시 가문의 모토인 ‘Transfixus sed non mortuus’(라틴어: 절대로 희망을 버리지 말아라)로 그 어떤 역경이 닥쳐도 열정을 갖고 빠르게 회복하여 혁신적으로 대체하되 디테일에 충실하여 일을 그르치지 말라는 삶의 태도를 담고 있습니다. 월시는 이렇게 월시 가문의 꿈인 훌륭한 위스키를 만들어 아일랜드 문화유산의 한맥을 긋는 것을 일생의 목표로 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개인 소비자 구매 안내

라이터즈 티얼즈는 어디에서 구매할 수 있나요?
그리고 어디에서 마실 수 있나요?

라이터즈티어즈를 구매하거나 마실 수 있는 매장/바(BAR) 지도가 나옵니다.

아이리시 위스키 추천

Walsh Whiskey & The Irishman Whiskey

더 아이리시맨은 최고급의 재료를 엄선한 뒤 수제공법으로 만든 프리미엄 위스키 브랜드로 위스키에 대한 열정과 즐거움을 숙련된 기술로 승화시켜 만 들었습니다. 아일랜드의 정통성을 더한 현대적인 위스키로 버나드 월시의 가문 문장을 레이블에 담아 하이앤드 스타일의 패키지에 설립자 개인의 아이덴티티를 추가하여 그 가치를 더했습니다.

The Irish Single Malt Collection

아일랜드 위스키는 수백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긴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리시 싱글 몰트 위스키는 3번 증류하여 스카치 위스키 보다 더 부드럽습니다. 더불어 곡물의 건조 과정에서 훈연(토탄, 이탄)을 사용하지 않아 일반적인 위스키에 비해 피티한 맛이 덜하기 때문에 무난하여 더 쉽게 마실 수 있습니다.